아들을 성폭행한 범인을 방송국 카메라 앞에서 저격한 아버지

신선 0





게리 플라우쉬는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4자녀를 둔 한 가정의 아버지였다.


비록 문제의 사건이 일어난 당시에는 아내와 별거 중이었지만, 자식들을 향한 사랑은 한결같았다.


1983년, 게리는 당시 10살이었던 둘째 아들 조디를 태권도장에 보냈다. 아들이 강해지길 바라는 마음이었겠지만, 그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상상할 수 없었을 것이다.






태권도 강사였던 제프리 두셋은 아동성애자였다.


두셋은 다른 아이들을 보내고 조디에게만 보충 수업을 해주겠다며 1년 여에 걸쳐 천천히 교묘한 방식으로 접근했다. 두셋의 성추행은 갈수록 과감해졌지만 조디는 반항할 수 없었고 가족들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평소에도 아버지 성질이 불같다는 걸 알고 있던 조디는 아버지에게 성추행 사실을 알리면 두셋을 죽이고 감옥에 가버릴까 걱정되어 말하지 못했다고 한다. 


1984년 2월, 두셋은 조디를 납치하여 LA의 모텔로 도망쳤다. 그 곳에서 두셋은 조디에게 여러 차례 성폭행을 저지른다.


1주일 후, 조디는 수신자 부담 전화로 집에 전화를 걸었고 경찰은 이 전화를 추적하여 조디가 감금된 위치를 알아냈다. 결국 10일 만에 조디는 집으로 돌아왔지만 이미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신체검사 결과 아들이 강간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 게리는 그때부터 오직 한 가지만 생각했다.  







게리는 방송국에 근무하던 지인을 통해 두셋이 재판을 받기 위해 3월 16일에 바톤 루지 공항에 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게리는 야구모자를 눌러쓰고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후 공항에서 대기했다. 오른쪽 다리에 찬 리볼버를 언제든 뽑아들 준비를 하고, 공중전화 앞에 서서 등을 돌리고 있었다.


두셋이 공항에 들어오는 모습을 찍기 위해 게이트 앞에는 취재진이 대기하던 상태였다. 방송국 카메라를 뒤로 한 채, 게리는 절친과 통화하며 두셋을 기다렸다.


"저기 온다," 두셋을 발견한 게리가 수화기 건너편 친구에게 말했다. "곧 총소리가 들릴 거야."







전화를 내려놓은 게리는 리볼버를 뽑아들며 뒤를 돌아서 코앞에서 두셋의 머리를 저격했다.


경호하던 경찰들도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빠른 공격이었다. 정확히 한 발로 마무리에 성공한 게리는 바로 총을 내려놨고 경찰들에게 제압당했다.


아버지의 얼굴을 바로 알아본 경찰관은 안타까운 듯 소리쳤다. "왜 그랬어 게리! 왜 그랬어!"


이 충격적인 장면은 모두 WBRZ 방송국 카메라에 찍혔고 전국적으로 보도되었다. 






(↑ 방송국 카메라에 잡힌 저격 장면)









게리는 2급 살인죄로 기소되었으나 양형 거래를 통해 우발적 살인죄를 인정했다.


살인 장면이 방송국 카메라에 찍힌 데다가, 아들을 성폭행한 범인에게 복수한 아버지라는 스토리 때문에 언론의 큰 관심을 받았다.

게리가 과연 어떤 판결을 받아야 하는가에 대해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재판 결과, 법원은 게리에게 집행유예 7년, 사회봉사 300시간을 선고했다.


판사는 "게리를 감옥에 보낸다고 해서 사회에 어떠한 이득도 되지 않으며, 게리가 앞으로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라며 판결 사유를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546,36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공지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4 신선 09-17 148
3303 유머 아이의 이름을 비웃은 항공사 직원.. 신선 09-04 5
3302 유머 박주호 딸의 마음 씀씀이 신선 09-26 9
3301 유머 아기사자의 하루 신선 09-27 8
3300 유머 편의점 두 달 알바하고 번 돈 없는 썰 신선 09-28 13
3299 유머 어느 아버지가 만든 유튜브 채널 신선 09-18 5
3298 유머 로또 2등 당첨된 후기 댓글1 신선 09-19 6
3297 유머 어느 부대의 담배꽁초 처리법 댓글1 신선 09-22 5
3296 유머 두달반만에 등교한 초딩 신선 09-28 16
3295 유머 동심을 지켜준 어른들 댓글1 신선 09-25 18
3294 유머 배달초밥집에 500만원 벌금형 받게 한 썰 신선 09-20 5
3293 유머 틱톡 앱의 수상한 기능으로 난리남 신선 09-21 6
3292 유머 요즘 소년원 애들 덩치 댓글2 신선 09-23 20
3291 유머 야 놔봐 놔보라고!! 신선 09-13 5
3290 유머 유럽에서 인종차별당한 엠팍회원 댓글1 신선 09-19 8
3289 유머 감동적인 흑형한테 납치되나 쫄았던 썰 댓글1 신선 09-15 5
3288 유머 가정폭력 가해자의 두 얼굴 댓글1 신선 09-20 15
3287 유머 지하철에서 만난 아기 백구 신선 09-04 5
3286 유머 반은 너 먹어 신선 09-15 5
3285 유머 소년원 공익의 고충 댓글1 신선 09-19 12
3284 유머 어느 부모의 짧은 묘비 신선 09-19 14
3283 유머 교도소 풍경 댓글1 신선 09-19 8
3282 유머 신문물에 빠진 고양이 댓글1 신선 09-17 12
3281 유머 촬영하면서 쌓인게 많았던 작가.jpg 신선 08-2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