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운형 만세

신선 0


15468771730.jpg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중 한명인 여운형 선생님


15468771731.jpg


독립운동가이자 3.1운동을 기획하고 파리 강화회의에 김규식 선생과 함께 참석한 독립지사.


15468771732.jpg


일본 하라 내각은 여운형 선생을 일본으로 불러 설득시켜서 임시정부를 와해 시키려 했다.


15468771733.jpg


미개한 조선인 지식인 정도야 우리 일본에서 설득하면 넘어올것이다라고 생각한 일본 하라 내각


15468771734.jpg



제국 호텔 여운형을 부르기로 한다.



15468778230.jpg


임시정부에서는 여운형 선생의 일본 방문을 반대하지만 안창호 선생님이 적극 찬성해 가게 된다.





도쿄에 도착한 여운형 일행은 제국호텔에 머물렀다. 거기서 일본의 국방대신, 내무대신, 체신성 대신, 척식국장관 등을 차례로 면담하고 설전


하여 조선의 독립의 당위성을 주장하였다.


여운형은 일본 장관들이 주장하는 회유와 협박과 설득에 넘어가지 않았다. 도리어 "일본이 만용을 부리고 3.1운동을 진압한 것은 흡사 타이타


닉이 작은 빙산을 무시하고 지나가다가 가라앉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조선독립의 당위성을 역설하면서 일본 장관들을 설득한다. 


그 중에 고가 

렌조(古賀廉造)척식국 장관은 대화를 하면서 여운형의 기개와 인품에 감탄하여 여운형이 떠날 때 " 여운형 만세 !"를 외쳐 여운형을 놀라게 했다


고 한다.


제국호텔을 방문한 내외신의 주요 인사들과의 면담에서 그는 '조선 독립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주장하여 일본의 회유공작에 결코 넘어가지 않


았다.1919년 도쿄 제국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했는데,그가 주장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여운형 도쿄 제국호텔 기자회견 연설



주린 자는 먹을 것을 찾고 목마른 자는 마실 것을 찾는 것은 자기의 생존권을 위한 인간 자연의 원리이다. 이것을 막을 자가 있겠는가! 일본인


이 생존권이 있는데 우리 한민족만이 홀로 생존권이 없을 수 있는가? 일본인이 생존권이 있다는 것을 한국인이 긍정하는 바이요, 한국인이 민


족적 자각으로 자유와 평등을 요구하는 것은 신이 허락하는 바이다. 일본 정부는 이것을 방해할 무슨 권리가 있는가! 세계는 약소민족해방, 부


인해방, 노동자해방 등 세계 개조를 부르짖고 있다. 이것은 일본을 포함한 세계적 운동이다. 한국의 독립운동은 세계의 대세요, 신의 뜻이요, 


한민족의 각성이다.



 

1919년11월 28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에 실린 여운형의 연설


일본 제국호텔. 이곳에서 여운형은 1919년 일본 장관들하고 담판을 짓고, 조선독립의 당위성을 역설하였다.


이 연설로 만좌에서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태평양'잡지사 사장은 "조선독립에 대한 이론이 명쾌해졌다."고 말했다. 


요시

 

도쿄제국대학교 법학 교수는 '중국, 조선, 대만 등의 많은 사람들과 회담 하였지만, 교양있고 존경할 만한 인격으로서 여운형씨 같은 사람은 드


물게 보는 뛰어난 사람이다.'라고 극찬하기도 하였다.


이 때문에 여운형을 초대한 일본 의원들로 구성된 하라 내각은 "'불령선인 1호 인물'을 일본땅에 불러들이고 독립을 외치게 만들었다."는 책임


을 지라는 압력에 밀려 붕괴하고 일본정국이 들끓게 되었다. 일본에서는 이 내각을 일컬어 '여운형 국회', 혹은 '여운형 내각'이라고 부르게 되


었다.



연설 한번 로 일본 내각 총사퇴 시킴




15468786550.jpg


일제시대 신문사 사장시절이 여운형 선생의 소문













15468771735.jpg


해방후 김구 선생님과 똑같이 테러로 돌아가심 


이승만 개XX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3 신선  최고관리자
939,350 (52.3%)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공지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9 신선 09-17 132
976 유머 11년 사귄 커플의 이별 신선 06-22 13
975 유머 [스압] 개 안락사 시키러 가는 만화 신선 06-19 42
974 유머 모범생인데 갑자기 자퇴하겠다는 딸 신선 06-17 27
973 유머 오늘자 네이버 명언.jpg 댓글1 신선 06-15 19
972 유머 홍콩의 우산혁명 당시 만화 신선 06-15 25
971 유머 양심치과의사 강창용 선생님 근황 .jpg 신선 06-14 21
970 유머 경찰의 현실-함평 폭력배 댓글1 신선 06-12 18
969 유머 하지만 너는 그러지 않았지...jpg 신선 06-13 32
968 유머 회사 잘릴거 각오하고 단톡방에서 한마디 한 사원 신선 06-12 16
967 유머 조선족의 성지 대림동을 떠납니다 댓글1 신선 06-09 23
966 유머 아파트 6층서 뛰어내린 딸,끌고 와 성폭행 살해..80대 아버지의 애끓는 청원 댓글2 신선 06-07 25
965 유머 술안주로 꺼낸 김 신선 06-03 8
964 유머 강아지 세 마리한테 간식 두 개를 줘보았다 댓글1 신선 06-04 9
963 유머 노가다 일기 레전드.jpg 댓글1 신선 06-01 7
962 유머 친구야! 내가 독일회사 하나 말아먹었어! 신선 06-02 20
961 유머 박수홍의 실체.jpg 신선 06-02 21
960 유머 지하철 커플에게 빡친 여자.jpg 신선 11-13 6
959 유머 BTS 영국 근황 신선 06-01 23
958 유머 보배드림 싸이코패스 댓글1 신선 05-30 19
957 유머 오뚜기가 갓뚜기인 이유 신선 05-31 22
956 유머 ㅅㅂ놈이 바뀌는 상황 신선 05-22 5
955 유머 바다에서 시체로 신고먹은 썰.jpg 신선 05-28 9
954 유머 사슴을 주은 디씨인 신선 05-29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