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억 받는 남자와 결혼하고 싶은 여자.txt

신선 0
연봉 5억 받는 남자와 결혼하고 싶은 여자 와 그에 대한 답변
미국 최대 (비상업) 중고품 거래 사이트인 craigslist.org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서 발췌
 
다음이 여자의 질문글
posting by  431649184
 
title : what am i doing wrong?
제목 : 제가 뭘 잘못하고 있죠?
 
 
okay, i’m tired of beating around the bush.
저도 이제 빙빙 돌려 말하는거에 지쳤습니다.
 

i’m a beautiful (spectacularly beautiful) 25 year old girl.
전 아주 아름다운 25살 여성이고요.
 
 
i’m articulate and classy.
전 똑똑하고 세련?營윱求?
 
 
i’m not from new york. 
전 뉴욕 출신이 아니구요.
 

i’m looking to get married to a guy who makes at least half a million a year.
일년에 최소 50만불 이상 버는 남성과 결혼하고 싶습니다. 

[ 이후 원문 생략하고 우리말만 쓸께요 ]
 
이상한 소리처럼 들리시겠지만, 
뉴욕시에선 50만불 버는건 중간정도밖에 안되니, 
너무 과한걸 원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혹시 50만불 이상 버는 남자분들 중 이 게시판 읽으시는분 없으시나요?
 
혹시 그런 남편을 가지고 계신 부인분은요?
 
제게 팁 좀 보내 주실 수 있나요?
 
예전에 연봉 20~25만불을 버는 사업가와 사귄적이 있었는데..
 
장애물이 보이더라고요. 
25만불의 수입으로는 센트럴 파크 서쪽(cpw)에 살 수가 없어요.
 
 
제 요가 클래스에 투자 은행원과 결혼한 여성이 있는데 tribeca에 살아요. 
근데 그 여자는 저만큼 이쁘지도 않고, 대단한 천재도 아니에요.
 
그런데 그 여성은 어떻게 한거죠? 어떻게 그 여성과 같은 레벨이 될 수 있을까요?
 
까놓고 독신 부자 남성들은 주로 어디서 노나요? 
바? 레스토랑? 헬스장?
 
 
짝으로는 어떤 사람을 원하시나요? 
솔직히 말해주세요. 
상처입지 않을께요.
 
특정 연령대를 찾아봐야 할까요? (전 25살입니다)
 
왜 북동부에 사치스런 삶을 사는 여성들은 아주 평범할까요?
 
너무 평범해서 부자 남편에게 별로 해줄만한게 없는 그런 타입에 여성들을 몇몇 봤거든요.
 
동부지역에 독신들이 모이는 바에 갓었을때, 정말 끝내주는 여성들을 본적이 있거든요.
 
어떻게 된건가요?
 
 
특정한 직업군을 찾아봐야 하나요?
 
변호사, 투자가, 의사등등은 다들 아는거고요.
 
그 사람들은 실제로 얼마나 벌죠?
 
그리고 그 사람들은 어디서 보통 놀죠?
 
헤지펀드가지고 노는 사람들은 어디서 노냐고요.
 
 
결혼과 여자친구와의 차이를 어떻게 구분해야 할까요?
 
전 결혼만 원합니다.
 
절 비난하지 마세요. 전 아주 정직하게 말하는 겁니다.
 
정말 이쁜 여자들은 내숭 떱니다. 
전 최소한 까놓고 솔직하게 말하잖아요.
 
제가 그런 여자들하고 비교해서 
외모나, 문화나, 철학이나, 집보기나 따뜻한 마음에 뒤진다면 부자 남자들을 찾지도 않을겁니다.
 
 

 
 
그리고 이글에 대한 답변 글이 달립니다.
 
답변 : dear  431649184  씨에게...
 
 
i read your posting with great interest and h*e thought- meaningfully about your dilemma.
당신 글을 흥미있게 읽었고, 당신이 처한 딜레마에 대해 의미있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i offer the following *ysis of your predicament.
당신의 고민에 대해 다음과 같은 분석을 해 드리겠습니다.
 
 
firstly, i’m not wasting your time, i qualify as a guy who fits your bill; that is i make more than $500k per year.
일단 저도 당신 시간 낭비하고 싶지 않습니다. 전 당신이 찾는 남자중에 하나입니다. 저도 일년에 50만불 이상을 법니다.
 
 
that said here’s how i see it.
그리고 제 의견을 말씀드리죠.
 
 
마찬가지로 이하 우리말만 남김
 
저같은 사람들이 보기에 당신이 제시한건 단순하고 엉터리 비지니스 거래입니다.
 
이유를 말씀드리죠.
 
빙빙 돌리지 않고 말씀드리죠. 당신이 제안한건 간단한 교환입니다:
 
당신은 파티에 외모를 가지고 오면, 전 돈을 가지고 오는거죠.
 
간단하죠.
 
그런데 여기서 마찰이 생깁니다.
당신의 외모는 갈수록 시들해질꺼고, 제 돈은 영원하겠죠. 
아니, 사실 오히려 미래에 돈을 더 많이 벌 확률이 있지만, 
당신의 외모가 더 이뻐질 확률은 절대 없습니다.
 
 
즉, 경제용어로 설명하자면 당신은 감가상각의 자산이고, 전 증가하는 자산입니다.
 
당신은 그냥 감가상각이 아닙니다. 
갈수록 감가상각의 가속이 이루어 지는거죠!
 
 
설명해 드리죠. 
당신은 25살이고, 앞으로 5년정도는 꽤 이쁠겁니다. 하지만 매년 조금씩 줄어들겠죠.
 
그리고 나선 빠른 속도로 악화됩니다. 35살 정도 되면 거의 다 시들었겠죠.
 
그러니 월 스트리스 용어로 말하면, 당신은 매각의 대상이지, 구매나 저축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래서 결혼이라는 개념과 마찰을 일으키는 겁니다.
 
결국 당신을 “사는”(당신이 원하는 거죠)건 별로 좋은 경영센스가 아니니, 그냥 리스(lease:대여)하는게 낮습니다.
 

제가 잔인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니 이렇게 말씀드리죠.
 
어짜피 제 돈이 없어지면 당신도 절 떠날겁니다. 
그러니 당신 외모가 시들해지면 저도 빠져나와야 겠죠.
 
간단한 겁니다.
 
그러니 데이트는 되도 결혼은 좋은 거래가 아닙니다.
 
 
또한 별개로, 전 예전에 “효율적인 시장원리”에 대해 배웠습니다.
 
그래서 당신 말대로 “똑똑하고 세련되고 아름다우신” 여성분이 왜 아직도 남편감을 찾지 못했는지 궁금하군요.
 
당신이 정말 50만불의 가치가 있는 정도로 대단한 여성이라면, 
50만불 이상 버는 남성들이 최소한 “일단 시도”라도 해보지 않았을 리가 없습니다.
 
 
근데, 당신이 스스로 그런 정도의 돈을 벌 수 있다면, 이런 어려운 대화를 하고 있을 필요도 없을겁니다.
 
이렇게 말했지만, 당신이 제대로된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는 말씀 드릴 수 있겠군요. 
고전적인 “다 뽑아낸 후 차버려라”식의 꽃뱀전략입니다.
 
이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만약 “리스”거래에 관심이 있으시면 연락 주세요.  - 끝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77 신선  최고관리자
654,430 (52%)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4 신선 09-17 121
130730 미스코리아를 위하여 신선 09:38 0
130729 고기가 쉬어버린 이유 신선 09:36 0
130728 대기업 회장이 독실한 기독교면 생기는 일 신선 09:34 0
130727 세계 맥주회사 랭킹.jpg 신선 09:32 0
130726 설악산 풍경에 감탄하는 호주인들 신선 09:30 0
130725 소름 돋는 아내 신선 09:27 0
130724 고려시대 패장의 옥쇄 신선 09:25 0
130723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 알기 쉽게 설명 신선 09:23 1
130722 우리나라 시험 역사상 최대 부정행위 신선 09:21 0
130721 뜻밖의 에이즈 청정국 신선 09:19 0
130720 영화 속 북한과 남한의 남주들 신선 09:16 0
130719 음주운전 면허 취소만 다섯번째 신선 09:14 0
130718 이번 이수역 사건의 순기능 신선 09:12 0
130717 은혜를 원수로 갚는 수험생.jpg 신선 09:10 0
130716 오늘도 한고비 넘긴 가장의 모습.jpg 신선 09:08 0
130715 신기한 동물들 신선 09:06 0
130714 남사친 여사친의 상상 신선 09:04 0
130713 '팀 킴' 피터 갤런트 코치가 밝힌 김민정 감독의 자질.jpg 신선 09:02 0
130712 정몽주니어 약력 신선 08:55 0
130711 삼수해서 대학 간 썰.jpg 신선 08:53 0
130710 브랜드별 치킨 추천.jpg 신선 08:51 0
130709 독일의 감자 대왕 신선 08:49 0
130708 맥도날드에서 애기한테 극딜 먹은 썰 신선 08:4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