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어린이 위해 머리카락 자른 여고생 ...

신선 0

 

전주상업정보고 이수경 학생. 총 3차례 모발 기부



백혈병 환아를 위해 모발을기부한 이수경 양© News 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항암치료로 머리카락이 빠진 아이들을 보면서 가슴이 너무 아팠습니다.”

백혈병을 앓고 있는 환아를 위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기부한 여고생이 있어 주위에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이수경양(전주상업정보고등학교 3학년).

수경양은 최근 미용실에서 정성스럽게 기른 머리카락을 싹둑 잘랐다. 그리고 잘려진 머리카락을 고무줄로 묶은 뒤 서류봉투에 담았다. 봉투에 적힌 수신인은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모발기부 담당자였다.

수경양의 ‘모발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벌써 3번째다.

첫 기부는 중학교 2학년이던 2014년에 이뤄졌다. 계기는 우연한 기회에 시청했던 TV 프로그램이었다.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어머니의 영향도 컸다. 모발기부가 있다는 것을 처음 알려준 것도 수경양의 어머니였다.

수경양은 “ TV 프로그램에서 백혈병으로 머리카락이 다 빠진 어린아이들을 봤다. 머리카락은 누구나 다 있는 평범한 것인데, 그 아이들은 평범함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어린이집을 하고 있기 때문에 주변에 항상 어린아이들이 있었고 그 아이들이 모두 동생처럼 느껴졌다”면서 “백혈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동생들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일을 해주고 싶어서 모발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모발기부를 결심한 수경양은 곧 행동에 옮겼다. 자신에게 특별한 날에 의미 있는 일을 하기 위해 생일인 12월26일에 머리카락을 잘랐다.

물론 망설임도 있었다. ‘단발머리가 어울릴까‘는 걱정도 들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예뻐지려고 자르는 것이 아니다. 왜 머리카락을 자르는지를 생각하자’며 마음을 다잡았다.

수경양은 “막상 머리카락을 자르려니 약간의 걱정도 있었다. 하지만 단발머리도 생각보다 잘 어울렸다”며 환화게 웃었다.


머리카락 자르기전 모습© News 1


수경양은 4년 뒤인 지난해 1월에도 정성껏 기른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그리고 최근 다시 단발머리 여고생이 됐다.

수경양은 “모발이 자라는 속도가 보통 사람보다 빨라 1년 만에 다시 모발기부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발기부는 생각만큼 쉽지 않다. 염색이나 파마, 탈색 같은 미용시술이 들어간 모발은 가발을 만드는 과정에서 녹아버리기 때문에 기부할 수 없다. 또 모발 길이가 25 cm 이상으로 길어야 소아암 아동들이 원하는 머리 스타일을 제작할 수 있다. 최소 1년 이상 길러야만 가능하다.

한창 멋을 낼 나이인 수경양은 “우리 학교는 파마, 염색 등이 다른 학교보다는 자유롭다. 이 때문에 친구들이 예쁘게 염색하거나 파마한 모습을 보면 ‘나도 해볼까’하는 유혹에 빠지기도 했다”고 웃어보였다.

졸업을 앞둔 수경양은 공기업 취업에 도전할 생각이다. 또 봉사활동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가족과 함께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봉사활동을 찾고 있다.

이수경양은 “머리카락 기부 이외에 다른 봉사활동도 할 예정이다. 취업준비도 해야 하지만 봉사는 결코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머니가 요즘 봉사에 적극적이다. 어머니를 포함해 가족들 모두 지속적으로 봉사에 참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21&aid=000378213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82 신선  최고관리자
743,230 (82.7%)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4 신선 09-17 123
136417 위기탈출 넘버원.gif 댓글1 신선 06:53 0
136416 차승원 + 유해진 나영석 3년만에 새예능 신선 06:51 0
136415 다시는 한국을 무시하지 마라.jpg 신선 06:47 0
136414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jpg 신선 06:43 4
136413 거짓미투로 1명 사망 2명 중상 신선 06:41 0
136412 스팸 먹을때 공감.txt 신선 06:33 0
136411 추락사고 한번 당하면, 그 즉시 온 가족이 노예로 전락하는 나라... 신선 06:30 0
136410 pc방에서 야동보는 손님들 jpg 신선 06:22 0
136409 위험한 청새치 낚시 ㄷㄷㄷ.gif 신선 06:20 0
136408 일본 초계기 근접비행 기사 댓글 신선 06:16 0
136407 외국인이 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패딩.jpg 신선 06:14 0
136406 세계에서 가장 빨리 붕괴한 도시.jpg 신선 06:12 0
136405 캐나다 해변에서 발견된 술병 신선 06:10 0
136404 어린 주인 돌보기 신선 06:04 1
136403 베이컨맛이 나는 미역 신선 06:02 0
136402 2개월만에 멸치 탈출 신선 06:00 0
136401 몽골 대통령 평양연설.jpg 신선 05:52 0
136400 의대 수석 졸업 의사의 공부 비법,jpg 신선 01-23 0
136399 한국 최종 적폐는 법레기 신선 01-23 0
136398 골목식당 냉면집 근황.. 신선 01-23 0
136397 쌍팔년도 마인드를 가진 동네 치킨집 신선 01-23 0
136396 한국에서 그물에 잡힌 고래상어.gif 신선 01-23 1
136395 4번의 충격을 받은 초딩 .jpg 신선 01-2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