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고 춤추는 장례식

신선 0



자신의 부고장(訃告狀)을 보낸 이는 말기 전립샘암을 앓고 있는 김병국 씨(85).



 살아 있는 사람의 장례식이란 익숙하지 않은 분위기 탓에 몇몇은 쭈뼛거렸고,



 몇몇은 울먹였지만, 손을 잡은 노인은 웃으며 말했다.


“와줘서 고마워…. 우리 그때 좋았지? 행복하게 살아.”



























실제로 장례식은 그의 바람대로 조문객들이 그와의 추억을 회상하고,


 노래하고 춤추는, 작은 축제 같은 행사로 진행됐다.


그는 평소 가장 좋아한다던 여성 듀엣 산이슬의 ‘이사 가던 날’을 불렀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노래가 끝난 뒤 잠시 동안 기력이 빠질 정도로 목청껏 불렀다고 한다.


그는 부고장은 초청장, 조문객은 초청객이라 불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115,24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0 신선 09-17 136
163298 억울하게 교도소에서 10년을 복역한 사건.jpg 신선 10:06 0
163297 월100억에서 3억으로.. 足바리 불화수소 신선 09:11 1
163296 어떤 사람이 미국에서 겪은 인종차별 신선 09:04 1
163295 NO1 꿀빠는 기업 신선 09:02 0
163294 日本... 그래도 안 갈 거다 신선 08:56 0
163293 갤럭시S10 지문인식 근황의 근황.gif 신선 08:54 0
163292 항공기 문 닫는 승무원 ㄷㄷ.gif 신선 08:50 0
163291 우리가 모르고있는 기묘한 한국말 신선 08:33 0
163290 비행기를 택배로 보내기 신선 08:31 0
163289 아싸가 부러운 만화.jpg 신선 08:29 0
163288 고시 합격자가 말하는 멘탈관리 비법 신선 08:27 0
163287 얼굴을 잃어버린 개..jpg 신선 08:25 4
163286 어제자 민속촌 사고 신선 08:23 0
163285 셰익스피어에 의한 모욕 신선 08:20 0
163284 병역특례 받는 음악/무용 대회 신선 08:18 0
163283 한국인이 미국인에게 묻고 싶은 것 신선 08:16 0
163282 트럼프 비서실장대행의 폭탄 발언 신선 08:14 0
163281 질문 : 꿈은 왜 "꾸다"란 말을 쓰나요? 신선 01:49 0
163280 방향치 김태리 ㅋ 신선 01:42 0
163279 유아인 "페미니즘은 중요한 인권운동이다.".jpg 신선 01:38 2
163278 치과 신경치료가 아픈 이유.GIF 신선 01:36 0
163277 엠씨몽 복귀기사에 달린댓글 신선 01:34 0
163276 요기요 다음주 이벤트.JPG 신선 01: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