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유, 승소했지만.. LA 총영사관에서 비자발급 거부 가능하다.JPG

신선 1

LA 총영사관, 비자발급 거부 가능

(사진=스티브 유 인스타그램)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된 스티브 유(한국명 유승준)가 파기환송심에서 승소했다.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한창훈)는 이날 오후 2시 스티브 유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1심 판결을 취소한다”며 “LA 총영사관이 스티브 유에게 한 사증 발급 거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스티브 유가 파기환송심에서 승소했지만, 그에게 비자가 발급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 LA 총영사관이 상고할 경우 스티브 유는 대법원 재상고심을 거쳐야 한다. 사증 발급 거부 취소가 확정된다고 하더라도 LA 총영사관이 재외동포법상 대한민국 안전보장·질서유지·공공복리·외교관계 등 국익을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등을 이유로 비자발급을 거부할 수 있다. 이 경우 스티브 유는 행정소송 등 불복 절차를 밟아 LA 총영사관을 상대로 법적 공방을 이어가야 한다.

스티브 유는 2002년 1월 입대를 3개월 앞둔 시점에 미국으로 출국한 뒤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병역 기피 의혹이 일자 병무청은 스티브 유에 대해 입국 금지를 요청,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17년간 입국이 금지됐다.

수차례 한국 입국를 시도하던 스티브 유는 2015년 9월 주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인 F-4를 신청했다. 그러나 총영사관은 이를 거부했고, 스티브 유는 그해 10월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비자 신청 거부가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적법한 조치라고 판단해 패소 판결을 내렸지만 대법원은 올해 7월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해당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환송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166,79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Best Comment

BEST 1 ㅇㅇ  
오지마 개싫어 올거면 지금 군대갓다와 엠씨몽이랑 손잡고

Comments

오지마 개싫어 올거면 지금 군대갓다와 엠씨몽이랑 손잡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0 신선 09-17 141
166781 짝 레전드 야생녀 근황 신선 12:57 0
166780 미국인들도 싫어하는 미국식 단위 신선 12:50 0
166779 장성규 인스타 근황.jpg 신선 12:12 0
166778 한류에 완전히 잠식당한 일본 근황.jpg 신선 12:10 0
166777 야심한 새벽 러브젤 인증녀 신선 12:04 0
166776 우리가 몰랐던 폐기물 수수료의 비밀 신선 12:02 0
166775 정신병자와 경찰 만나는 만화 신선 11:57 0
166774 정신나간 리어카 테러 신선 11:55 0
166773 아파트 생활을 접고 한옥을 개량해 이사한 가족.gif 신선 11:49 0
166772 찜질방 수건과 중국집 그릇 때문에 파혼한 남자.jpg 신선 11:46 0
166771 "병사 70명에 1명"…일본군 '위안부 관여' 공문서 발견 [기사] 신선 11:44 0
166770 가죽 지갑 제작 과정 신선 11:40 0
166769 대기업 사원에서 사장되는법.jpg 신선 11:38 0
166768 칭찬없는 칭찬방 신선 09:33 0
166767 서울의 오래된 가게들 신선 09:31 0
166766 정준영이 방송에서 보였던 소름돋는 행동들 신선 09:29 2
166765 채식주의자 극딜류 甲.jpg 신선 09:17 1
166764 한국은 그러면 안되지.jpg 신선 09:11 1
166763 쓸모 없어진 공중전화박스를 재활용해서 만든 수족관 신선 09:06 0
166762 한국에서는 하기 어려운 식사 문화 .jpg 신선 09:04 0
166761 미국에는 없는 닭다리 개념 .jpg 신선 09:00 0
166760 배달의 민족 파격 정책.jpg 신선 08:54 1
166759 구여친의 홀어머니 장례식장 신선 08: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