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유, 승소했지만.. LA 총영사관에서 비자발급 거부 가능하다.JPG

신선 1

LA 총영사관, 비자발급 거부 가능

(사진=스티브 유 인스타그램)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된 스티브 유(한국명 유승준)가 파기환송심에서 승소했다.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한창훈)는 이날 오후 2시 스티브 유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1심 판결을 취소한다”며 “LA 총영사관이 스티브 유에게 한 사증 발급 거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스티브 유가 파기환송심에서 승소했지만, 그에게 비자가 발급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 LA 총영사관이 상고할 경우 스티브 유는 대법원 재상고심을 거쳐야 한다. 사증 발급 거부 취소가 확정된다고 하더라도 LA 총영사관이 재외동포법상 대한민국 안전보장·질서유지·공공복리·외교관계 등 국익을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 등을 이유로 비자발급을 거부할 수 있다. 이 경우 스티브 유는 행정소송 등 불복 절차를 밟아 LA 총영사관을 상대로 법적 공방을 이어가야 한다.

스티브 유는 2002년 1월 입대를 3개월 앞둔 시점에 미국으로 출국한 뒤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병역 기피 의혹이 일자 병무청은 스티브 유에 대해 입국 금지를 요청,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17년간 입국이 금지됐다.

수차례 한국 입국를 시도하던 스티브 유는 2015년 9월 주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인 F-4를 신청했다. 그러나 총영사관은 이를 거부했고, 스티브 유는 그해 10월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비자 신청 거부가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적법한 조치라고 판단해 패소 판결을 내렸지만 대법원은 올해 7월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해당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환송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421,04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Best Comment

BEST 1 ㅇㅇ  
오지마 개싫어 올거면 지금 군대갓다와 엠씨몽이랑 손잡고

Comments

오지마 개싫어 올거면 지금 군대갓다와 엠씨몽이랑 손잡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4 신선 09-17 148
185264 아들 둘 있는 집 식비 굉장하네요. 댓글1 신선 07-07 0
185263 중국이 중국 하려다 걸린 일 신선 07-07 0
185262 세계에서 가장 어린 해저화산 폭발 (일본) 신선 07-07 0
185261 스티브 비건 미국무부 부장관의 닭한마리 사랑 신선 07-07 0
185260 동거했다고 파혼하자는 예비 신랑 신선 07-07 0
185259 일본의 기후현황 그후... 신선 07-07 1
185258 경주시청 선수들 추가 폭로 기자회견 신선 07-07 0
185257 정글의 법칙? 정글의 반칙!!! 신선 07-07 0
185256 구급차 막아선 택시기사 정체는…'입사 3주차 30세 초보' 신선 07-07 0
185255 ‘암투병 아내 치료비’…사라진 광주 확진자, 일용직하다 발견 댓글3 신선 07-07 0
185254 파혼하고 마음이 착잡해진 DC인 신선 07-07 1
185253 손호준이 유노윤호한테 들었던 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 신선 07-07 0
185252 저 때문에 일하던 가게가 망했어요 신선 07-07 1
185251 조선족 특징 신선 07-07 1
185250 브라더 다메요~~~ 신선 07-07 0
185249 개택 운짱 쓰레기쉐키랑 비교되는 일반인 아반떼 부부 신선 07-07 1
185248 어느 공익의 비밀번호 신선 07-07 0
185247 헬스갤러리 몸 평가 신선 07-07 1
185246 서울에 세워지려다가 무산되었던 랜드마크 댓글1 신선 07-07 0
185245 항공 역사상 역대급 대참사 사고.gif 신선 07-07 0
185244 車 하이패스처럼... 지하철도 교통카드 안 찍고 탄다 신선 07-07 0
185243 죄송하지만 1인 손님은... 신선 07-07 0
185242 친부모의 학대로 두 다리 잃은 5살 꼬마의 용기 있는 도전 신선 07-0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