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의붓딸 성폭행해 성병 옮긴 40대, 1심 판결 불복 항소

신선 1

https://news.v.daum.net/v/20191209151640018 


10세 의붓딸을 수차례 성폭행한 40대 계부가 징역 8년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9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이달 3일 A씨(46)가 1심 판결에 불복해 '사실오인 및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은 '1심 재판부의 일부 공소사실에 판단에 잘못된 점이 있고, 선고한 형이 무거워 부당하다'는 취지로 항소했다.

검찰도 같은날 A씨 측의 항소에 맞서 '형이 가벼워 부당하다'는 취지 등으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수사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해오다가 의붓딸에게 같은 성병이 발견되자 일부 범행에 대해서만 인정했다.

이후 1심 재판 내내 일부 범행만 인정해왔다. 공소사실에 적시된 4번의 성폭행 범행 중 2번의 범행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적법하게 채택해 조사한 증거들을 토대로 피해자들의 증언에 대한 신빙성 판단이 명백히 잘못됐다거나 현저히 부당하다고 볼 아무런 사정이 없는 점 등을 근거로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A씨(46)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아동청소년 기관 및 관련기관에 5년간의 취업제한을 명했다. 또 5년간의 보호관찰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최초 수사기관에서 강간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다가 피고인이 앓고 있는 성병과 동일한 병이 피해자에게 확인되자, 그제서야 2건의 범행에 대해서 인정했다"며 "피해자의 진술은 일관되고 피고인을 무고할만한 동기나 이유가 없는 점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해 보면 범행 당시 10세에 불과한 피해자에게 (협박 등) 위협적 행위가 있었다고 보이는 등 피고인의 범행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10세에 불과한 의붓딸을 상대로 반인륜적 범행을 저지른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좋지 않고, 피해자는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처럼 보임에도 피해회복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다만 일부 범행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남편의 성폭행 사실을 덮고자 친딸에게 고소 취하를 강요하면서 학대한 혐의(아동복지법위반 아동학대)로 불구속 기소된 친모 B씨(39)의 선고는 연기됐다.

B씨가 법정에서 재판 도중 쓰러져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면서다.

재판부는 추후 기일을 지정해 B씨에 대한 선고를 할 예정이다.

A씨는 2016~2019년 4월초 자택에서 의붓딸인 C양(13)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2017년~2019년 친딸인 C양을 손과 발, 효자손 등을 이용해 수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2013년 동거를 시작해 이후 혼인 신고를 통해 법적으로 부부사이가 됐다.

이후 A씨는 2016년 여름 당시 10세인 의붓딸에게 TV를 통해 음란 영상물을 보여주면서 C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19년 3월 중순부터 4월까지 총 3차례에 걸쳐 휴대폰을 통해 음란물을 보여주는 등 수법으로 성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모 B씨는 2017년 C양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뺨 등을 수차례 때리고, C양이 의붓아버지인 A씨로부터 성폭행 당한 사실을 밝히면서 집을 나가겠다고 하자 효자손 등을 이용해 뺨 등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2019년 4월께 C양에게 "아빠한테 성폭행을 당한 것은 거짓말이었다고 말하라"고 강요하면서 A씨에게 "사과하라"며 C양을 또 폭행했다.

C양은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A씨 등의 강력한 처벌을 호소하기도 했다.

C양은 현재 친부가 보호하고 있는 상태이나, A씨 등을 고소한 직후 정신적 충격으로 수차례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으며 현재까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219,14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인간 같잖은 개ㅂㅅ들이 책임지지도 못할 애는 순풍순풍 싸질러서 애들 고통받게 만드네 고추 짤라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1 신선 09-17 144
170399 안티팬들은 합성이라고 말할겁니다 신선 18:05 1
170398 기적같은 교통사고.. 신선 15:02 0
170397 썸녀가 복학생과 사귄다네요 신선 15:00 0
170396 "참치캔 팔아와라" 명절이 무서운 사조 직원들.. 신선 14:42 0
170395 KB금융에서 카카오로 파견 간 직원 근황 신선 14:38 1
170394 UFC 비매너 호주녀 참교육.. 신선 14:33 1
170393 강아지 학교 졸업하고 표창장 받은 강아지 신선 14:31 2
170392 우리끼리는 싸우지말자.gif 신선 13:00 0
170391 냉혹한 개미의 생존력....JPG 신선 12:58 0
170390 엄마의 위대함 신선 12:58 0
170389 故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충격, 나중엔 약도 안 들어".jpg 신선 12:52 0
170388 시노자키 아이가 한국에서 활동하는 이유.JPG 신선 12:45 0
170387 경찰관들 덕분에 유산을 피한 보배인 가족.gif 신선 12:43 2
170386 강민경 감수성 수준.jpg 신선 12:38 0
170385 이시국에 행복회로 돌리는 언론 수준.jpg 신선 12:36 0
170384 가오가 육체를 지배할때.gif 신선 12:29 0
170383 출산율이 낮은 이유 댓글2 신선 12:20 1
170382 오지 않은 왕만두 때문에 속상한 소녀 신선 12:18 0
170381 소년법을 폐지하면 안 되는 이유 신선 12:14 0
170380 이동진이 라스에 들고나온 수집품들.jpg 신선 12:07 1
170379 시누가 결혼을 한다네요.jpg 신선 11:38 0
170378 두 달 전 저를 펑펑 울린 한 항공사의 이야기입니다.JPG 신선 11:34 3
170377 현재 상하이 상황 신선 11: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