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로 스파이를 했던 미국의 흔한 할아버지

신선 0

• 아마추어 첩보원

 

"파파"라는 별명을 가진

기자출신의 미국의 어느 할아버지가 있었다.

 

이분이 첩보(?) 활동을 했던 시기는

1940년대 즈음으로 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던 시기

미국은 아직 중립인 상태

 

"세계가 전쟁통인데 가만 있을순 없지" 

 

"전쟁터에 나가진 못하니 스파이를 해볼까"

 

그는 기자시절 때 경험한 첩보세계를 낭만적으로 동경했다.

그리고 초일류 스파이가 되는 상상도 좋아했었다.

 

하지만 물론 전문적인 교육은 한번도 받은적이 없었다..

그냥 뇌피셜 전문가였을 뿐이었다.

 

이 자칭 아마추어 스파이는 다행히 가지고 있던 특파원 자격으로

전세계를 돌면서 정보를 캐보았지만...

 

"하... 정보 알아와도 아무도 안믿어줌.." 

 

당연히 정부는 이런 자칭 스파이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주진 않았다.

 

(ONI 정보기관 소속 존 W. 토머스 대령)

"파파"의 친구

 

"야, 나라도 들어줄테니 정보있으면 나한테 말하셈 ㅇㅋ?" 

 

"ㅇㅋㅇㅋ 역시 친구밖에 없음ㅋㅋ" 

 

하지만 알아내온 정보라고는 대부분 엉터리 정보였고

보고를 할때마다 항상 끝나지 않는 토론을 벌였다고 한다.

 

"괜한 말을 해가지고 이게 뭔고생이냐ㅠㅠ" 

 

 

(시간이 흘러 1941년 초)  

 

"야 이번에야말로 진짜 초대박 정보임ㅋ 믿어주셈" 

 

"야.. 내가 아무리 니 친구라지만 이건 못믿겠다.." 

 

"아니 이번엔 진짜라고! 한번만 믿어보라니깐?" 

 

"이거 일어날 가능성 절대로 없음 ㅅㄱ" 

 

그가 이번에 가져왔던 정보는 바로

일본이 진주만을 곧 공습할거라는 정황이었다.

진주만 공습은 토머스 대령이 정보를 거부한지 몇달이나 후에 일어났다.

 

일본군: 파파 이놈 때문에 잣될뻔ㅋㅋ 안믿어줘서 ㄳㅋㅋ

 

일본의 진주만 공습으로 미국은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다. 

만약 토마스 대령이 "파파"를 믿었다면 역사가 바뀌었을지도 모를일.. 

 

 

• KGB에 스카우트 당하다  

 

"친구라는 놈도 안믿어주고.. 이젠 뭘하지.." 

 

소련 KGB: "님아 그럼 우리쪽에서 스파이 허쉴? 

 

"엌ㅋㅋ 이게 왠일ㅋㅋ 열심히 할게요ㅋ"

(이분 참고로 미국인)

KGB에 고용된 그는 열정적으로 일에 임했지만

그는 여기서도 엉터리 정보만 가져오고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이런 무능한 놈 일줄 몰랐다.. 그냥 연락와도 받지마.." 

 

"응..? 저기요?" 

 

결국 1950년 KGB는 연락을 끊어버린다.. 

 

 

• 결국 자신만의 조직을 만들다  

 

"받아주는데가 없네ㅅㅂ.. 그냥 나 혼자 해야겠다"

 

그는 쿠바로 건너가서 미국대사를 말로 설득해,

파시스트를 색출할 조직망의 지원을 약속받는다.

 

(당시 쿠바주재 미국대사 스프륄 브레이든 / 호구)  


"ㅇㅋ 파시스트 놈들만 잡아주면 조직 지원해줌" 

 

"좋아 조직을 만들었으니 이름을 만들어야 하는데.." 

 

"조직명은 내 별명을 따서 <파파의 엉터리 공장>임ㅋㅋ" 

 

그리고 그는 쿠바에서 26명의 뒤죽박죽 인간들로 구성된 조직을 만들었다.

총기밀수업자, 포주, 매춘부, 술친구, 노름꾼 등..

그들은 파파가 돈을 쥐어주자 신나게 조직에 가담한다.

 

그리고 당연히 이 "스파이 조직"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았다..

조직원들은 자신이 스파이라고 자랑하며 떠벌리고 다니질 않나

술이나 퍼마시고 계획만 만들 뿐 이었다.

 

얼마나 엉터리 였는지 예를 하나 들자면...

이 당시 연합군은 독일의 유보트로 골머리를 썩고 있었는데

 

유보트: "아무도 우릴 막을수 없으셈ㅋㅋ"

 

애국심에 불탄 파파는 유보트들을 잡기로 결심한다.

 

"파파의 엉터리 공장 우리가 출동한다!" 

 

20명 남짓의 민간조직이

잠수함을 어떻게 잡으러 갔을까?

 

그는 조직원을 이끌고 독일군을 일망타진 한다며

자신의 낚싯배로 유보트 사냥을 떠났다 (실화)

 

(파파가 사용했던 실제 보트) 

 

그는 이 배를 타고 정기적으로 출동했지만

단 한번도 잠수함을 발견하지 못했다 (당연히..)

이런 일들이 계속 발생하자 결국 FBI국장에게 보고가 올라갔다.

 

(초대 FBI 국장 존 에드거 후버)  

 

"야 브레이든 이 멍청한 놈아, 저런놈을 지원해줘?

당장 지원 끊어버려 알겠어?"

 

"네ㅠㅠㅠ" 

 

"지원은 끊겼지만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가보자.."  

 

결국 파파는 가지고 있던 모든 연료를 채우고

마지막 항해를 떠나게 되었지만 이 날도 유보트를 사냥하진 못했다.

 

하지만 이 마지막 항해 도중 난생 처음 본 거대한 청새치와

긴 사투 후 끌고 돌아오게 된다.

 

그가 마지막으로 배를 타고 나가

거대한 청새치와 사투를 벌였던 1943년의 항해는

노벨문학상을 받은 노인과 바다의 중심 줄거리가 되었다.

 

* (하지만 1939년 그는 스크리브너 출판사의 편집자 맥스웰 퍼킨스에게

핵심 줄거리를 이미 보낸적이 있다. 또한 어릴적의 바다낚시의 경험이 큰 영향을 주었을 것.

쿠바 하바나 인근의 노어부에게 들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썼다는 설이 유력하다)

 

 

 

"파파" 라는 별명의 이 남자의 이름은

 

어니스트 헤밍웨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364,59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4 신선 09-17 147
181181 매형의 S.O.S 신선 22:12 1
181180 마법의 스레트.gif 신선 22:10 0
181179 문득 자기집 고양이 체형에 대해 의문이 든 일본인 신선 22:08 1
181178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높이를 재측량한 중국 신선 22:06 0
181177 제 1차 세계대전이 얼마나 개판인지 알려주는 짤 신선 21:58 0
181176 구미견과 구미묘 설화 신선 21:56 0
181175 뉴비 발견.. 신난 고인물 신선 21:52 1
181174 영국 : 한국에 감사한다.jpg 신선 21:44 1
181173 평생 레지던트 꼬시는법 신선 21:42 1
181172 부모님 부부싸움 말린 효자.jpg 신선 21:38 0
181171 수로 속에 갇힌 황구가 찾는 희망 신선 21:36 1
181170 연세대학교 학칙 수준 .JPG 댓글1 신선 21:31 0
181169 나이 든 사람만 쓰는 말 신선 21:15 0
181168 개진상에 빠꾸없는 사장님.jpg 신선 20:06 0
181167 딸에게 사랑이란 게 뭘까? 하고 물어봤을 때 딸이 한 대답 신선 20:00 2
181166 C를 조심하세요.jpg 댓글1 신선 19:58 3
181165 닛산 한국시장서 철수 신선 19:56 1
181164 어느 아파트 주차위반자의 패악질 댓글1 신선 19:52 1
181163 확진자 발생 알고도 이틀 뒤 폐쇄한 쿠팡 신선 19:50 0
181162 자동차가 너무 좋다 못해 직접 만들어버린 17세 댓글2 신선 19:46 2
181161 자동차가 너무 좋다 못해 직접 만들어버린 17세 신선 19:46 0
181160 이동건 조윤희 협의이혼 신선 19:40 0
181159 밥값하는 카멜레온 신선 16: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