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 이별했습니다.

신선 2

남친이 다른 사람이 좋아졌다고 이별을 말해 아까 헤어졌습니다.

남친과 저는 서로 가까운 곳에 자취를 하고 있어서 집에서 밥도 자주 먹고 왕래를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남친이 밤에 울면서 들어오더군요.
포옹한 상태에서 오빠는 계속 울고있고, 저는 오빠네 집에 무슨 일이 생긴것인지, 무슨 사고라도 난 것인지 걱정된 상태로 등을 토닥여주고 있었습니다.

그 상태에서 오빠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그만만나자고 말하길래 순간 잘못들었나 싶기도 하고, 집에 무슨 일이 생겨서 그만 만나자고 하는건가? 짧은 순간 많은 생각이 스쳤습니다. 
이유를 물었더니 다른사람이 좋아졌다고 그만 만나자고 얘기하더군요.

멍해지다가 울음이 터져나왔습니다. 
그동안 즐거웠고, 고마웠다고 말하다가 울컥해서 또 울고..ㅎㅎ

요즘 연락했을 때나 만났을 때 행동이 미지근하고, 다른 톡을 보면서 웃는 오빠를 보며 내 기우겠지, 내가 너무 자존감이 없네 했는데 그 기우가 맞아버렸어요ㅎㅎ
예전에 오빠랑 스터디는 스터디로 끝나야한다 술먹고 밥먹으면 정분나는거라는 뉘앙스로 장난식으로 말했었는데, 나중에 스터디 사람들과 술을 먹는다고 했을 때 저 혼자 철렁했었는데 설마가 다 맞아버렸어요.

혹시 스터디 사람이냐고 물었는데 맞다하고, 혹시 잘 되가고 있냐 했는데 침묵을 하네요. 긍정의 뜻이겠죠.
잡고싶은데 그러면 내가 못잡지않느냐 또 울었습니다. 방금 포옹했던 온기가 남아있어서 더 서러웠어요. 계속 우니까 오빠가 다시 포옹해주면서 사실..하고 말을 하다가 아니다..하고 말을 아끼는데 또 불안한 생각이 들어서 더는 못 물어봤습니다.

이미 상대방과 잘되가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비참했고, 그 와중에 오빠가 너무 좋아서 더 비참했습니다.

오빠가 그동안 사귀면서 못해준거 같아 미안했다고 울먹이면서 다른 말도 했는데, 솔직히 우느라고 잘 못들었습니다.ㅎㅎ

저는 한동안 오빠를 못잊어서 계속 아플 것 같은데, 오빠는 아픈 마음, 죄책감 잠깐 들고 그 사람을 만나면서 치유되겠지 하는 못된 생각도 들고..
그 사람이 못된 사람이라서 땅 치고 후회했으면하는 찌질한 생각도 들고ㅎㅎ


오빠가 떠난 뒤로도 한참을 계속 울었습니다.
마지막에 이제 그만울고 자라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다 그동안 고마웠고 미안했다라고 톡이 왔었는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라는 문장이 이미 자신은 좋은사람을 만난 느낌이라는 문장같아서 너무 아프게 다가오고, 뭐라 답해야할지도 모르겠어서 답장을 못보냈습니다.

말주변도 없고, 표현도 못해서 주변에서 무뚝뚝하다는 소리 많이 듣는데, 오빠 만나고 나름 표현도 많이 하고, 애교도 피워보려 노력하고, 속얘기 잘 안하는데 서로 털어놓았던것도 좋았고, 뭐 별다른거 안해도 그냥 옆에 있기만해도 좋았고 노력하는 모습도 좋았고 서로 웃으면서 얘기하는 것도 좋았고 가끔 상처받을 때도 있었지만 오빠랑 있을 때 너무 좋았어서 참.. 새벽이라 그런지 자꾸 기억들이 떠오르는게 야속하네요. 곧 200일인데 뭐해줄까 생각했던것도 허탈하고, 오빠 얼굴도 자꾸 아른거리고ㅎㅎ 

오빠 폰에 언뜻 보였던 사이트가 이곳인거 같아 그냥 여기에 주저리주저리 두서없이 털어놨습니다. 피곤한데 잠도 안오고 답답하고 또 혹시나 오빠가 이 글을 볼까 하는 마음으로ㅎㅎ
추천 많이 받아서 오빠 눈에 이 글이 띄면 좋겠어요ㅎㅎ 구질구질한데 봤으면 좋겠네요ㅎㅎ

오빠 너무 너무 좋아했어요
그 사람이랑 잘 되라고는 못빌겠다
안녕 


출처:와이고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362,11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Best Comment

BEST 1  
제 버릇 남 못 준다고 환승이별 한 쓰레기는 거두는 거 아니다

Comments

제 버릇 남 못 준다고 환승이별 한 쓰레기는 거두는 거 아니다
저건 그냥 바람난거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3 신선 09-17 147
180978 제조원 확실한 장난감... 신선 19:58 0
180977 나는 성소수자임 댓글1 신선 19:56 0
180976 전남친 후회하게 하려고 살 뺐는데 신선 19:51 0
180975 한국 떠난 수녀님들.jpg 댓글1 신선 19:49 2
180974 끼리끼리라는 말이 있는 이유 (Feat 리쌍 길) 신선 19:47 0
180973 웹슈터 만든 양덕 신선 19:43 0
180972 괄목상대하게 만드는 그분들의 드립 신선 19:41 0
180971 작품성 있는 해외영화 30편.JPG 신선 19:30 0
180970 오늘은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 입니다. 신선 19:28 0
180969 미이라 배우들 근황 신선 19:26 0
180968 바이크대회 회피기동.gif 신선 19:22 0
180967 격리중에도 신난 대한미국놈 신선 19:16 0
180966 딸과 함께 스케이트 보드 타는 아빠.gif 댓글1 신선 19:07 0
180965 일본인들이 공원을 이용하는 방법.jpg 신선 18:52 0
180964 경상도 커플 신선 18:50 0
180963 1750만원에 중고차를 산 여성분 신선 18:45 0
180962 떡볶이집 간판 레전드 신선 18:43 2
180961 강남의 60인 쉐어 하우스 .jpg 신선 18:39 0
180960 요즘 10대들 검색 근황 .JPG 신선 18:35 0
180959 경찰이 만들어 배포한 택배 테이프 .JPG 신선 10:10 3
180958 삼성 갤럭시 S20+ 야간모드 댓글1 신선 10:06 4
180957 엄청난 물건.gif 신선 10:02 1
180956 갓 만드는 과정 신선 10:0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