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만에 중위에서 군단장으로 승진한 장군

신선 0

한국사 황현필 강사님 영상 보다가 

'황진' 장군 내용이 있어서 찾아보니 

전공으로만  거진 1년만에 현감(중위-대위급)에서 병마절도사(중장급)로 승진한 장군 입니다

특히 수원전투에서는 혼자 무쌍 찍으셨네요;



황진 黃進.
1550년(명종 5년) ∼ 1593년(선조 26년).



-주요 전공-



웅치전투 (전라도 방어전 1차전투)  

// 적장 :  안코쿠지 (세키가하라 전투 이후 이에야쓰한테 죽은 서군대장 3명중 한명)


그때는 적병이 이미 안덕원(安德院)에 도달해 있었으므로 제장(諸將)이 모두 피하여 퇴각하였는데, 공이 곧장 안덕원으로 달려가서 적병을 요격(邀擊)하고 대파하여 거의 모두 섬멸하였다. 이 전투에서 적장(敵將)이 화살에 맞아 죽었는데, 그 졸개들이 시체를 싣고 갈 틈도 없어서 길옆에 묻어 두고 달아났으니, 이것이 7월 초의 일이었다. -포저집



이치전투 (전라도 방어전 2차전투) 

// 적장 :  고바야카와 (전국시대 3대무사 중 한명. 임난 당시 일본장수 지명도 랭킹 1위)


황진이 나무에 의지하여 총탄을 막으며 활을 쏘았는데 백발백중이었고, 적의 진격이 멈추고 황진을 목표로 집중사격을 가하여 황진이 부상을 당하자 적이 연속으로 뛰어 들어와 우리 군사들이 모두 흩어져 달아나려 하므로 권율이 후퇴하는 자를 참하니 죽음을 무릅쓰고 싸웠고 황진도 부상당한 몸으로 다시 싸우니 군사들이 일당백으로 싸워 적이 크게 패하여 병기를 버리고 달아났다.



수원전투


수원 사평에서 정탐을 하던 도중 일본군이 공격을 가해오자 주변 장수들이 모두 퇴각하였는데 전방에 나가있던 황진 혼자 일본군 집단에 둘러쌓이고 말았다. 이때 일본군은 황진을 사로잡기 위해 멀리서 포위만하고 있었으나  오히려 앞으로 돌격해 하루도 아니라 무려 이틀 동안 분전해 마침내 말을 빼앗아 좌우로   마구 베어내며 진으로 귀환했다.  이 공으로 절충 장군(정3품)겸 충청도 조방장으로 승진했고, 다음해(1593년) 봄 충청도 병마절도사(종2품)로 다시 승진했다.



죽산, 상주전투


황진은 이끌고 온 병력 천여명으로 후쿠시마 군에 대해 여러 차례 기습 공격을 감행해 승리했고 군량마저 탈취했다. 결국 이에 견디다 못한 후쿠시마는 안성을 공격해 황진 군을 잡으려고 전군을 이끌고 죽산성에서 나왔는데, 이를 매복해 격퇴하고는 오히려 빈집이 되다시피한 죽산성을 점령했다. 이에 후쿠시마는 음죽(이천시 의 남부 지역)으로 퇴각하려했으나 역시 여의치 않자 경상도  방면으로 총퇴각하였고 황진은 경상도 상주 까지 계속 추격해서 이를 대파했다


황진은 죽산성의 4배나 많은 병력을 상대로 탈환 했으니 대단한 전공으로 이 전투로 죽산과 이천의 적을 완전히 몰아냈고, 충청 부근을 지키던 일본군 활동이 봉쇄되어 군량 부족으로 결국 4월에 한양에서 일본군이 퇴각하고 만다.






출처: 황진 장군 나무위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480,60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4 신선 09-17 148
189260 생산직 파견 업체 음식점 편의점 알바 강간.AVI 신선 08-13 0
189259 이새끼 왜 집에 안감? jpg 신선 08-13 0
189258 영상 편집의 세계... 신선 08-13 0
189257 영상 편집의 세계... 신선 08-13 0
189256 모나미 광복절 에디션 신선 08-13 0
189255 한국이 제2의 조국이라는 베르나르 베르베르 신선 08-13 0
189254 긍정을 가까이 해야 하는 이유 신선 08-13 0
189253 곰의 유일한? 약점.gif 신선 08-13 0
189252 의외의 피지컬을 가진 배우 jpg 신선 08-13 0
189251 ???: 날 건들지마.. 내 안의 조커가 깨어나기 전에 신선 08-13 0
189250 한국인 머리가 커지고 있다. 신선 08-13 0
189249 아직도 승용으로 알고 있는 차량 신선 08-13 0
189248 백만불짜리 미소 신선 08-13 1
189247 키 162cm 남자 연애 가능한가요? 신선 08-13 0
189246 내 맘이 시원해지는 영상 신선 08-13 0
189245 애정 표현 없는 16살 연상 남편 신선 08-13 0
189244 길가의 식물 vs 우리집 식물 신선 08-13 0
189243 독립운동가 분장하고 졸업사진 찍은 의정부고 학생들, ‘표창장’ 받는다 신선 08-13 0
189242 운전 10년 만에 처음으로 아이에게 소리 질렀습니다.gif 신선 08-13 1
189241 흔한 서울대생의 고민... 신선 08-13 0
189240 한국에 와서 깨달은 것 신선 08-13 0
189239 비꼬는 말투 카운터 신선 08-13 0
189238 천연기념물 동굴, 낙서 30여개 발견 신선 08-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