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의 소름돋는 택시기사 이야기

신선 0

     

"딸이 두 명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정은지도 "아버지 맘 다 똑같죠 뭐~" 이런 식으로 기사님 말 잘 받아주면서 잘 가고 있었음. 근데...


                 

너무 빠른 거 아닌가 싶어서 슬슬 겁 먹고 있는데

기사님이 하신 말씀


   

안그래도 쎄하고 무서운데 강변북로 지나고 있을때 더 빠른 길로 가겠냐니까 '강변북로보다 더 빠른 길이 어딨어...' 속으로 이러면서 그냥 가던 길로 가달라고 함


   

정은지가 너무 무서워서 친구들 단톡방에 무섭다고 톡 보냈더니 친구한테 전화가 옴


             

그랬더니 기사가 본인은 샐러드를 너무 좋아한다고,

샐러드 잘하냐고 했더니 정은지가 아무렇지 않게 웃어넘기려고 농담식으로 받아침


   

"그랬더니 아저씨가 백미러로 저를 이렇게 쳐다보시는 거예요."


   

좌회전 해서 세워달라고 했는데 택시 안 세우고 그냥 달림...


   

앞에 경찰차 나오니까 택시기사 바로 세워서 내려줌

만약 경찰차 없었으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535,11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