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의 소시오패스 목격담

신선 4
 40e3bdd512bafd3b1c8d86ef0f0fee51_1629532061_75.png
  

10년전 우리집은 신촌에서 원룸임대업을 했었음..

 

당시 원룸 치고는 나름 보안 철저하게 맹글어 놔서 지방에서 딸래미 올려보낸

 

부모들이 비싸도 방좀 내놓으라고 항상 성화였제 ㅋㅋ

 

덕분에 성비는 여자들이 월등히 많았음..

 

 

입주한지 3달쯤 된 여자애였는데 한달에 몇번씩 도어락 비번을 바꿔달라고 요구하는 귀찮은 애가 있었음..

 

방에 메뉴얼 있는데 이게 복잡한지 매번 해달라고 하더라..

 

좀 진상끼가 보여서 트집 안잡히려고 조낸 친절히 해달라는데로 해쥼..

 

 

근데 어느날부턴 자꾸 이상한 소리를 해댐..

 

자기 없을때 누가 방에 들어오는것 같다면서..

 

물론 우리는 모든방을 들어갈수 있는 마스터카드가 있긴 함..

 

근데 가슴에 손을 얹고 마스터카드로 아무방이나 들락거리는 무개념 주인이 아니다 우린..

 

가끔 비번 안 가르쳐주고 방빼는 애들이나 전기점검 나올때 미리 동의 구하고 들어가는 용도 말곤

 

절대로 다른 목적으로 쓰지 않음..

 

 

근데 그 여자애는 나를 의심하는듯 함..

 

하필 시기도 내가 방학때라 거의 원룸은 내가 지키다시피 했을때임...

 

부모님이 좋게 말하고 니가 착각한거다 타일러서 내려보냄..

 

 

그러던 어느날..

 

얘가 또 엄청 화가 나서 올라옴..

 

지가 외출하면서 문틈에 종이를 껴놨고 침대에 이불 모서리도 살짝 접어놨는데 종이는 떨어졌고 이불은 펴져있다고..

 

그냥 100% 나를 범인으로 확신하고 올라와서 쌍욕 퍼붐...

 

땀 조카게 흘리면서 옥상청소 하고 기분좋게 돈까스 시켜먹고 있는데 이게 나를 빡돌게 함..

 

이쯤되니 부모님도 슬슬 날 의심하는 눈치임..

 

당시에 cctv가 현관에 1개 주차장에 1개만 있어서 각층에서 무슨일이 벌어지는지 알수는 없었음..

 

과대망상 허언증 걸린년 증거 잡자고 비싼 돈 들여 cctv를 설치할수도 없는일..

 

당시 지금의 sd급 화질도 못되는 내 디카를 비타500 박스에 위장해서 그년 복도에 설치했다...

 

2시간마다 내려가서 메모리를 비우고 와야 되는건 함정...

 

근데 3일 하니까 이짓도 못하겠더라..

 

 

근데 4일째 사고가 터짐...신발...꼭 이래..

 

그날은 여자애가 아니라 경찰이 먼저 우리집 문을 노크함..

 

방 안을 봤더니...

 

벽 천지에 반짝이가 묻어있는거임.. 여자들 화장할때 쓰는 펄??? 같은..

 

여자애는 며칠 고향에 내려가면서 문 손잡이에 지 화장품 펄을 묻혀놓고 간거임. 범인 잡겠다고..

 

이게 잘 안지워지니까 범인이 자기방으로 돌아갈때 흔적을 남기길 바라면서..

 

근데 그 범인인 마치 이 여자애를 조롱하듯이 방 안 온 벽 천장 바닥에 펄을 찍어놈..

 

경찰이 내 방에 들어와서 키보드 마우스 서랍 손잡이 수도꼭지 심지어 변기 물내리는 레버까지 펄 묻어있는지 조사함..

 

당근 없지 __... 난 그냥 돈까스만 쳐먹고 있었는데...

 

4일동안 비운 방 세면대는 방금 누가 샤워한듯 아주 촉촉하게 젖어있고 비누는 불어있더라..

 

결국 난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서가서 조사 받고옴 ㅠ

 

젊은 남자인 죄...

 

70년대 학교 앞에서 막걸리 마시다가 이유도 모르고 남산에 끌려간 아재들 기분이 __ 이랬을까..

 


집에와서 혹시나 하는 맘에 디카에 뭐가 찍혔나 돌려봤는데.....

 

2일째 되는날 밤 11시쯤 그 여자애 남친이 비어있는 그 여자애 방에 들어가는거임..

 

3일째 영상엔 없고...

 

4일째는 안찍었으니 당연히 없고..

 

수상하잖아...

 

경찰서 ㄱㄱ

 

 

사건의 전말은...

 

여친을 공포에 몰아넣고 지 자취방에 불러들일 목적으로 남친새끼가 벌인 짓들이었음..

 

여친이 학교 간 사이 몰래 여친 방에 들어가서 수상한 흔적들을 남기는 공을 들이길 한달..

 

여친이 이상함을 눈치챘고 남친한테 말을하면 이새낀 막 잔인한 원룸 살인사건 같은 얘기들을 해주며

 

겁에 질린 여친한테 "무서우면 오늘 여기서 자고가도 돼"

 

최종 목표는 동거였고 그 클라이막스가 그 날이었던거임..

 

여친이 방문에 부비트랩(?)을 설치한 얘기를 듣고 발라 놓은 펄보다 더 많은 양의 펄을 손에 떡칠해서

 

방안에 도배해놈..

 

세면대 이불 다 그새끼 짓..

 

여친이 극한의 공포를 느끼면 자기랑 동거 할거라 생각함..

 

좀 소름 돋는건 경찰 온 날 그새끼가 지 여친 감싸안고 조카 자상하게 위로해쥼....

 

지 여친이 무서워 하면 할수록 이새낀 자상하게 위로하면서 대가리로는 또 어떻게 겁줄까 졸라리 궁리했을거 아냐..

 

결국 남자새낀 고소미 먹고 여자애는 휴학함..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소름...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horror&no=7773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신선  최고관리자
1,864,020 (100%)

추천 즐찾 부탁해요~

Best Comment

BEST 1 ...  
니 에미가 그러나보다
BEST 2 ㅇㅇ  
밖에서 사람도 만나고 하세요 좀
BEST 3 ㅇㅇ  
그성별이 감사하거나 사과하는거 봤냐ㅋㅋㅋ 아 내가 충격먹어서 경황이없었다구요~ 꼭 그걸 사과를 받아야겠어여~? 쪼잔하게

Comments

ㅇㅇ
으이 글쓴이헌테 사과해야지 그 이야기는 없냐
ㅇㅇ
그성별이 감사하거나 사과하는거 봤냐ㅋㅋㅋ 아 내가 충격먹어서 경황이없었다구요~ 꼭 그걸 사과를 받아야겠어여~? 쪼잔하게
밖에서 사람도 만나고 하세요 좀
니 에미가 그러나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신선한닷컴은 비회원도 추천 및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16 신선 09-17 160
221140 라면먹을래? 시대는 지났습니다 신선 00:15 0
221139 수능 한파로 입증하는 귀신의 존재여부 신선 00:11 0
221138 요즘 중고딩 흑역사 제조기 댓글1 신선 10-25 0
221137 실수로 전액 송금한 사장님 고소한 손님 신선 10-25 0
221136 어메이징한 중국의 기술력 신선 10-25 0
221135 미국의 어떤 경영학도 이야기 신선 10-25 0
221134 그리 친하지 않은 친구에게 1500만 원을 빌려줬습니다 신선 10-25 1
221133 덴마크의 일론 머스크라고 불렸던 괴짜 발명가의 몰락 신선 10-25 0
221132 찐따들은 애초에 여자들만 안만나주는게 아님 신선 10-25 1
221131 한국과자에 진심인 서양남자 신선 10-25 0
221130 초기의 호모 사피엔스는 어떻게 생겼을까? 신선 10-25 1
221129 황당한 중국의 조선족 문화 소개 신선 10-25 0
221128 20 살에 로또 4800 억원 당첨된 미국 청년 근황 .JPG 댓글1 신선 10-25 0
221127 시간당 2100원 양구 PC방 논란 신선 10-25 1
221126 친할머니가 손녀 주라고 준 간장게장을 친정 아빠 준 엄마 신선 10-25 1
221125 제작진이 자기 다리를 너무 빤히봐서 무서웠다는 아마존소녀 신선 10-25 0
221124 수영장 있는 한옥펜션 신선 10-25 0
221123 BBQ신메뉴 근황 댓글2 신선 10-25 0
221122 와이프 카톡 받은 후기 댓글1 신선 10-25 0
221121 요즘 설치되고 있다는 3D 횡단보도 신선 10-25 0
221120 드라마 지리산 ppl 근황 댓글1 신선 10-25 0
221119 설명충 여자친구의 최후 신선 10-25 0
221118 이번에 한국에서 발견된 에메랄드빛 강.gif 신선 10-25 0